가평군 상면 마을토지 매각 논란 '점입가경'
부지정리하다 주민들에 발각 - 반상회에서 알렸다 거짓말
 
권대엽 기자
▲     © 가평투데이

 

가평군 상면한 마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공공자산 매각 사실이 반상회을 통해 알려진 것이 아니라 한 주민에게 발각돼 폭로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마을 공공자산인 토지가 마을주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노인회장과 이장, 반장 등이 주도해 매각됐고, 이를 2년간 숨겨왔다는 의혹이었는데, 이 공공자산이 매각된 사실이 반상회를 통해 알렸다는 관계자들의 그 동안 설명과 달리 한 주민이 먼저 사실을 확인하고 마을에 알려 공론화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지난 1일 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A주민이 공공자산이었던 토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공사 현장을 목격하고 다른 B주민에게 연락을 했다. 이후 B주민 등이 등기부등본을 열람해 토지가 매각된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 이 시점은 반상회가 열리기 하루 전이었고, 주민들은 매각사실을 곧바로 마을 전체에 전달했다.

 

공공자산 매각과 관련해 반장은 그동안 "매각 사실을 밝히면 아랫동네에 권리를 빼앗길 수 있다. 그래서 쉬쉬했다""4반 회의는 코로나로 연기했었고, 코로나가 끝나 반상회의를 통해 주민들에게 매각 사실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반상회 전에 이미 등기부등본을 통해 사실을 확인했고, 군청과 면사무소 등 관련기관에 매각사실을 알렸다는게 이 주민의 주장으로, 만약에 반상회 전에 이를 폭로하지 않았으면 반상회에서도 공개되지 않았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B주민은 "매각 사실이 발각되지 않았다면 관계자들끼리 먹튀하려던 것 아니었냐""공사대금으로 지출했다는 2천만원의 용도에 대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공재산 매각과 관련해 주민들과 함께 지난달 9일 가평경찰서에 고사장을 접수했다""담당 수사관이 조속한 시일 내에 고소인 조사를 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배너
기사입력: 2023/06/02 [14:52]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청춘 愛 드림 ‘희망 콘서트’가 개최 / 안서우 기자
가평군 2024년 주요업무계획 보고 / 가평투데이
알록달록 자라섬 가을 꽃 축제 인기 만발 / 안서우 기자
가평미래연합 첫 회보발간 / 권대엽 기자
전통주 전문 인재 양성과정 성과 주목 / 가평투데이
우리 농축수산물 구매 독려, 챌린지 동참 / 가평투데이
청평, 설악 전통시장 디지털 소통으로 단골손님 잡는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청 육상팀 김다은 선수, 군 최초 국가대표 발탁 / 가평투데이
성남시 야탑2동 주민자치위원회 북면 주민자치회 우수사례 벤치마킹 방문 / 가평투데이
가평 랜드마크 음악역1939, 하반기 두 번째 ‘G-SL 뮤직페스티벌’ 개최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