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섬 남도 꽃 축제 방문객 끊임없는 발길
 
안서우 기자
▲     © 가평투데이

화사한 꽃들의 향연인 가평군 자라섬 남도 봄꽃 축제장을 찾는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축제 5일간 2만여 명 가까이 찾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25일 가평군에 따르면 코로나 펜데믹 이후 처음 열리는 공식적인 축제인‘2023 Colorful Garden 자라섬 꽃 페스타’(이하 자라섬 꽃 축제)를 다음달 18일까지 열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20일 개장한 자라섬 꽃 축제에는 지난 24일까지 5일간 189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하루 평균 3800여명이 찾고 있어 모처럼 꽃향기와 사람내음이 진동하고 있다.

 

또 축제장에 마련된 농특산물 및 화분 만들기 등 5일간 판매체험을 통해 얻은 수익금은 총 4500여만 원으로, 특산물 판매가 3400여만 원으로 가장 많아 모처럼 농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여기에 입장료 수익금까지 지역경제에 활력을 기대했으나, 이상기온 등으로 개화율이 낮아 유료개방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돼 오는 26일까지 일주일간 입장료를 받지 않고 있다.

 

군은 당초 자라섬 꽃 축제를 개최하면서 입장료 7,000원을 받기로 했다. 이중 5,000원은 가평지역화폐로 환급돼 관내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군은 이달 20일 서태원 군수를 비롯한 군의회 의장 및 도군의원, 국회의원, 기관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라섬 꽃 축제 개막식을 갖고 다음달 18일까지 30일간 방문객 맞이에 들어갔다.

 

자라섬 남도 7의 꽃 정원에는 꽃 양귀비, 구절초, 비올라, 산파첸스, 아게라텀 등 14종의 꽃들이 심어져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을 맞이할 채비를 갖추고 있으며 꽃들이 만개하면 장관을 연출할 것으로 보인다.

 

축제기간에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준비되어 있다. 주말 및 공휴일에는 지역밴드 및 청년뮤지션 등이 참여하는 문화공연과 화분 및 꽃차 만들기, 특산품 및 화분 판매, 지역 장인물품 전시, 아람장터 운영 등도 마련돼행복과 힐링을 선물하게 된다.

 

특히 축제기간 꽃 입장권을 소지하고 주변 주요관광지음식점숙박시설 방문시, 입장할인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녀노소 모든 연령을 위한 포토존과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소원지 및 느린우체통도 설치되고 일몰 후부터 밤 9시까지는 프로젝션 맵핑 공연과 고보조명레이저조명볼라드 등의 빛이 정원이 연출돼 감탄을 자아내게 된다.

 

축제기간 입장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9시에 퇴장해야 한다.

 


배너
기사입력: 2023/05/26 [12:51]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청춘 愛 드림 ‘희망 콘서트’가 개최 / 안서우 기자
가평군 2024년 주요업무계획 보고 / 가평투데이
알록달록 자라섬 가을 꽃 축제 인기 만발 / 안서우 기자
가평미래연합 첫 회보발간 / 권대엽 기자
전통주 전문 인재 양성과정 성과 주목 / 가평투데이
우리 농축수산물 구매 독려, 챌린지 동참 / 가평투데이
청평, 설악 전통시장 디지털 소통으로 단골손님 잡는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청 육상팀 김다은 선수, 군 최초 국가대표 발탁 / 가평투데이
성남시 야탑2동 주민자치위원회 북면 주민자치회 우수사례 벤치마킹 방문 / 가평투데이
가평 랜드마크 음악역1939, 하반기 두 번째 ‘G-SL 뮤직페스티벌’ 개최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