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기관단체장 소통회의 현장 눈길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 모색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매달 기관단체장 모임인 수요회를 갖고 있는 가운데 수요회 처음으로 현장에서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자라섬 남도에서는 수요회 회장인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관내 주요기관장 30여 명이 참석해 기관 간 협조 및 홍보 사항 등을 전달했다.

    

특히 수요회원들은 자라섬 관리방안 및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남도일원에 펼쳐진 꽃 정원을 관람함으로써 가평관광의 중심이자 미래발전 동력인 자라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군은‘희망과 행복이 있는 미래창조도시’가평을 만들기 위해 매주 수요일 부서장간 소통회의도 지난 달 처음으로 자라섬에서 여는 등 현장중심의 행정을 펼쳐 관심을 받았다.

    

이날 회의에서 김 군수는“가평발전을 위해 노력하시는 기관단체장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앞으로도 서로 소통하고 협력을 이뤄 군민에게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자”고 말했다.

    

군은 자라섬의 경관을 아름답게 만들고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올해 초부터 지역주민과 공무원들이 힘을 합쳐 묘목을 식재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1단체 1꽃길 1꽃동산 가꾸기 사업을 통해 자라섬 남도 일원 5만㎡ 규모에 꽃테마공원을 조성하고 자라섬 중도일원 7천㎡에 교목류 소나무를 비롯해 관목류 산철쭉 등 3종 3만4000주를 식재해 봄이 정원을 만들었다.

    

또 봄의 향연을 가을에도 이어가기 위해 백일홍, 코스모스 보식관리를 비롯해 해바라기 1만5000본, 메리골드 4만본, 국화 4500본 등 테마공원 관리 및 주변 경관정리 작업을 진행해 왔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금년 5월 처음으로 양귀비, 유채꽃, 수레국화 등 다양한 꽃들과 만개한 철쭉이 그 모습을 드러냈으며, 올 가을에는 백일홍 등이 만개해 제1회 백일홍 축제를 개최하려 했으나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취소했다.

    

자라섬은 동·서·중·남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으며 면적은 66만1천㎡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1943년부터 중국인들이 농사를 짓고 살았다고 해‘중국섬’으로 불리다가 1986년 현재의 이름이 붙여졌다.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던 자라섬은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물에 잠기지 않게 됐으며 2004년 제1회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개발에 물꼬가 트였다.


배너
기사입력: 2019/10/16 [11:46]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 한 펜션에서 20대여 3명 동반 자살 / 권길행 기자
가평 펜션 동반자살 20대남은 중태 / 권길행 기자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군 해병대전우회 경기도 연합 수중정화 활동 전개” / 가평투데이
가평 휴일 차량추락사고 3명사망 / 권길행 기자
가평 집단자살 30대 남녀 4명 사망 / 권길행 기자
진정무 총경, 제57대 가평경찰서장으로 취임 / 가평투데이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전신주 활용 위치확인 시스템, 첫 결실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