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가평 자라섬 꽃 축제’준비 시동 시·군 우수축제 벤치마킹 접목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캠핑, 축제, 재즈의 섬으로 널리 알려진 자라섬 꽃 축제를 열기 위한 준비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11일 군에 따르면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축제담당 공무원들이 강원도 평창 꽃축제 현장을 찾아 벤치마킹하며 자라섬 활성화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모색했다.

    

앞서 군은 지난해 11월에는 정읍시 구절초꽃축제, 장성군 황룡강노란꽃잔치, 함평군 국향대전 등 시·군 우수축제장을 방문해 장점 및 특색을 견학하기도 했다.

    

2015년에 시작돼 매년 9월에 열리는‘평창백일홍축제’는‘웃음꽃 만발하는 백일홍 피크닉’이라는 콘셉트 아래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 거리가 마련되고 100만 송이 백일홍이 바람에 출렁이는 꽃물결이 입소문을 타고 해마다 더 많은 이들을 불러들이고 있다.

    

또 민족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 평창 백일홍축제와 효석문화제가 하루 차이로 잇따라 개막해 더욱 풍성한 축제장이 되고 있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

    

가평군은 대표 관광명소인 자라섬의 경관을 아름답게 만들고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올해 초부터 지역주민과 공무원들이 힘을 합쳐 묘목을 식재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1단체 1꽃길 1꽃동산 가꾸기 사업을 통해 자라섬 남도 일원 5만㎡ 규모에 꽃테마공원을 조성하고 자라섬 중도일원 7천㎡에 교목류 소나무를 비롯해 관목류 산철쭉 등 3종 3만4000주를 식재해 봄이 정원을 만들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금년 5월 처음으로 양귀비, 유채꽃, 수레국화 등 다양한 꽃들과 만개한 철쭉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군은 봄의 향연을 가을에도 이어가기 위해 지난달부터 백일홍, 코스모스 보식관리를 비롯해 해바라기 1만5000본, 메리골드 4만본, 국화 4500본 등 테마공원 관리 및 주변 경관정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0월이면 자라섬의 푸른빛 풀들이 각양각색의 꽃으로 바뀌어 자라섬의 가을을 만끽 할 것으로 보인다. 10월 8일 제52회 가평군민의 날 기념식도 이곳 자라섬에서 처음으로 열려 다양한 프로그램과 사람, 꽃들이 하나되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다.

    

김 군수는“재정 등 열악한 여건속 성장을 위해서는 공직자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타 시·군의 우수사례를 모범으로 삼아 우리군 축제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고 현장에서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자라섬은 동·서·중·남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으며 면적은 66만1천㎡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1943년부터 중국인들이 농사를 짓고 살았다고 해‘중국섬’으로 불리다가 1986년 현재의 이름이 붙여졌다.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던 자라섬은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물에 잠기지 않게 됐으며 2004년 제1회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가평 관광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9/11 [13:14]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아중 페디큐어 화제, 발이 예뻐야 진짜 예쁜거지 / 김경화/I선데이뉴스
독자기고]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의의와 역할 / 가평투데이
포토뉴스] 위안부 소녀상 성적모독한 '이나미 OUT' / 가평투데이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육군66사단 군인아파트 신축공사 첫 삽 / 가평투데이
포토뉴스]홀짝 게임 아님니다. 포도알솎아내기 하는중입니다. / 권길행
가평군, 스포츠 투어리즘으로 지역경제 이끈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기관단체장 소통회의 현장 눈길 / 가평투데이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합창으로 쓰는 백년지대계'제 42회한국합창제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