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가평군청 농업정책과 김용주
 
가평투데이

 

“커피”의 상승 그리고“쌀”의 하락

 

 

▲     © 가평투데이

 

 

 

 

                                             

 

 

 

                                             가평군청 농업정책과 김용주 ▶

 

 

 

생명산업과 동시에 안보산업인 농업, 우리의 필수식품으로 없어서는 안 되는 생명을 유지하는 쌀을 알아본다. 벼의 획기적인 품종개량으로 통일벼가 등장하면서 1977년도부터 쌀의 자급자족을 이루는 계기가 되었다. 국민(초등)학교 다닐 때  혼식인 보리밥을 먹던 시절이라 쌀밥을 배불리 먹었으면 하던 생각이 난다. 지금은 쌀밥을 먹는 미덕이 아니라 건강한 잡곡밥이 대세이고 보리밥은 별미로 먹는다.

    

쌀은 아직도 우리의 중요한 먹거리이다. 기호식품이 아닌 우리의 생명을 책임지는 양식이다. 누군가가“쌀 없으면 라면을 먹으면 되지요.”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한낱 철부지의 이야기로 비추어진다. 통계청 보도자료에 의하면 1985년 1인당 쌀 소비량은 128.1kg이고, 30년 후인 2015년 1인당 쌀 소비량은 62.9kg으로 절반으로 줄어 많은 농업인들이 애를 태우고 있으며, 정부정책으로 쌀 생산량 감소를 위해 논에 타작물을 심으면 보조금을 준다.

    

우리의 주식인 쌀을 생산하는 논을 밭으로 만들면 논으로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 쌀의 과잉 생산보다 논에 공익적 기능도 생각하여야 한다. 우리들의 먹을거리 제공, 환경과  경관보전, 폭우시 논에 물을 가두는 홍수 예방과 수질·공기정화 등 많은 공익적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이러한 공익적 기능을 인정해 주어야 한다. 원조를 받았던 우리나라가 이제는 선진국으로 진입한 만큼, 남는 쌀을 어려운 나라에 원조 해준다면, 일석이조가 될 것이다.

    

다음은 커피이다. 커피는 기호식품으로 극히 일부 소비자를 제외하고는 없어도 삶을 유지하는데 문제가 없다. 농림축산식품부 보도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성인 1인당 커피소비량은 2012년 288잔에서 2016년에는 377잔으로 상승하였다고 한다. 커피시장도 연평균 9.3%씩 증가한다고 한다.

    

커피소비는 계속 늘어나는 반면, 쌀 소비는 계속 하락을 거듭하고 있다. 쌀 80kg 한가마니 가격은 20만원 정도 한다고 한다. 쌀 소비량이 절반으로 줄어든 것을 보면, 예나 지금이나 쌀 값은 큰 변동이 없는 것 같다. 오히려 체감 쌀값은 줄어 들은 것 같다. 그러나 4차산업혁명 시대에도 우리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농업은 반드시 존재할 것이다.

    

농업의 많은 공익적 기능을 무시한 채 계속해서 농업을 축소한다면 머지않아 우리 농업도 흔들릴 수 있으며, 식량공급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2017년도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은 49.8%이고 곡물자급률은 23.4%라고 한다. 주요 선진국들은 식량자급률이 높은 편이다. 농업의 공익적 기능을 인정해주고, 생명산업과 동시에 안보산업 역할을 하고 있는 소중한 농업과 농업인을 위하여 우리 스스로 지켜 나가야 한다. 농업인이 웃음 짓고 부자 되는 날까지 응원하고 함께 할 것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9/07/16 [10:54]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 한 펜션에서 20대여 3명 동반 자살 / 권길행 기자
가평 펜션 동반자살 20대남은 중태 / 권길행 기자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군 해병대전우회 경기도 연합 수중정화 활동 전개” / 가평투데이
가평 휴일 차량추락사고 3명사망 / 권길행 기자
가평 집단자살 30대 남녀 4명 사망 / 권길행 기자
진정무 총경, 제57대 가평경찰서장으로 취임 / 가평투데이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전신주 활용 위치확인 시스템, 첫 결실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